대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중앙대학교 | 산업보안학과

home >학과소개 > 학과뉴스

학과뉴스

학과뉴스 뷰테이블
중앙대, '연구보안교육' 국내 최초로 대학원 졸업 필수이수 과목 지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1.09.30 조회수 197


 

중앙대(총장 박상규)가 연구보안 문제의 중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국가정보원과 협력해 만든 '연구보안교육'을 국내 최초로 대학원 졸업을 위한 필수이수 과목으로 지정했다.

중앙대는 석·박사 논문 제출자격 요건과 졸업 요건으로 규정된 연구윤리 및 논문작성법 과목에 연구보안교육을 포함시키기로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바뀐 방침에 따라 앞으로 중앙대 대학원 학생들은 연구보안교육을 이수해야만 졸업할 수 있다.

연구보안교육은 중앙대가 국가정보원 산업기밀보호센터 협조를 받아 개발한 연구보안교육 콘텐츠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새로 개발된 콘텐츠에는 국내외 기술유출 사례를 통한 연구보안 필요성과 의미, 연구보안 과정과 수행방법 등의 내용이 담겼다. 연구진행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여러 보안문제에 대해 연구자 스스로 보안활동을 실천할 수 있도록 했다.

연구보안은 연구개발을 통한 최종 성과물뿐만 아니라 연구 개발·기획과 수행 과정을 통해 산출되는 모든 자료에 대한 보안을 의미하는 것으로 그 범위가 넓다. 2022년 국가 연구개발 예산이 30조여원에 달하는 상황에서 연구보안은 창의적 연구개발 성과물을 지속 발전시키기 위한 주요 소양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중앙대는 이번 조치가 날로 중요성이 높아지는 연구보안 관련 시대상을 반영했다고 전했다. 미중 기술패권 경쟁으로 정부출연연구기관과 대학에서 벌어지는 연구자료 유출사고 심각성이 날로 커지고 있어 연구보안교육 시기를 늦출 수는 없다고 봤다.

이번 연구보안교육 개발을 주도한 장항배 중앙대 원격교육지원센터장(산업보안학과 교수)은 “대학원생이라면 졸업 전 일련의 과정을 통해 연구보안교육을 꼭 받아야 한다고 판단했다”라며 “중앙대 이번 결정을 시작으로 다른 대학과 정부출연연구기관에도 연구보안교육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대는 연구보안교육 의무화를 시작으로 관련 후속조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우수한 연구내용 보존과 권리화를 위해 연구보안 매뉴얼을 제작할 계획이며, 연구기관과 대학이 연구보안 관련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도 개발한다.

박상규 총장은 “좋은 연구성과를 만들어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연구성과 관련 보안을 잘 유지하는 것 역시 그에 못지않게 중요한 일”이라며 “중앙대는 이번 조치를 계기로 연구보안교육을 선도하고 관련 후속조치들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관심을 쏟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출처 : 중앙대, '연구보안교육' 국내 최초로 대학원 졸업 필수이수 과목 지정 - 전자신문 (etnews.com)

목록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