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바로가기 컨텐츠 바로가기

중앙대학교 | 산업보안학과

home >학과소개 > 학과뉴스

학과뉴스

학과뉴스 뷰테이블
중앙대,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사업 선정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22.07.06 조회수 168

3년 7억 정부 지원... 기술전문성·지식재산역량 겸비 신산업 분야 미래인력 양성

유영재·장항배 교수
유영재·장항배 교수

[한국대학신문 이원지 기자] 중앙대학교(총장 박상규)가 정부 지원을 발판 삼아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을 선도한다.

중앙대는 교육부와 특허청이 주관하는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사업’에 첨단소재공학과와 산업보안학과가 선정돼 3년간 총 7억 원을 지원받게 됐다고 29일 전했다.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사업은 미래 신기술을 선점하기 위해 시행되는 정부 재정지원사업이다. △이공계열 신산업 분야 기술·지식재산 융합인재양성 △지식재산 교육 인프라 지원 △지식재산 교육과정 개발 △지식재산-R&D 연계교육·컨설팅 △지식재산 네트워크 강화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한다.

중앙대는 이번 과제에 선정됨에 따라 빅데이터·블록체인 등 산업보안 분야와 첨단소재 분야에 관한 체계적인 지식재산 교육 인프라를 구축한다. 이를 통해 학부에서의 인재 양성은 물론 석박사 인력 양성까지 선도적인 지식재산 융합인재를 양성하는 데 힘쓸 예정이다. 유영재 첨단소재공학과 교수와 장항배 산업보안학과 교수가 사업 책임자를 맡는다.

유 교수는 “현대 사회에는 4차 산업분야를 중심으로 한 지식재산의 가치가 학생·학교·기업, 나아가 국가의 경쟁력을 좌우한다. 지식재산의 창출과 보호, 활용이 가능한 융합인재 양성은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기업과 사회가 필요로 하는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 중앙대, 신산업 분야 지식재산 융합인재 양성사업 선정 < 대학뉴스 < 뉴스 < 기사본문 - 한국대학신문 - 409개 대학을 연결하는 '힘' (unn.net)

목록

맨위로